background pattern
13SJC0113SJC02
extra black line
left black line
right black line
세종시 국무총리공관은 ‘스미는’이라는 단어의 고어에서 비롯된다. 새로 운 총리공관은 자연으로, 도시로 그리고 국민에게로 스며들어 가는 ‘소통’ 의 장소를 제안한다. 계룡산에서 뻗어 나와 대지의 자연 지세를 타고 도는 부드러운 곡선은 원수산 자락으로 서서히 퍼져 나간다. 이 곡선을 따라 대 지에 한줄기 힘찬 획을 그으며 앉혀진 새 총리 공관의 형태는 강직하면서 도 부드럽게 국민을 포용하는 이상적인 국무총리상을 그리고 있다. 대지 를 정의하는 두 개의 축은 프로젝트를 구성하는 기준이 된다. 기존 등고선 을 따르는 자연 지형의 축이며, 다른 하나는 장남 평야를 향하는 조망 축 이다. 이 질서를 반영하여 경비대, 본관, 사택의 독립된 영역은 점층적으 로 높아지는 지형을 따라 앉혀진다.
The title of this project “스미는” is an ancient Korean word which means “permeating.” As the title suggests, this project aims to permeate into nature, city and the people, in other words, “interacting.” The building draws a stroke along the natural curve flowing through the contour line of the Keryong Mountain that gradually spreads towards the Wonsu Mountain. This symbolizes an ideal Prime Minister who has strong leadership but also magnanimity. Two main axes of the project are two important ordering principles of the site: one is the natural topographic axis following the existing contour line, another is an axis toward the Changnam Plains. Following these principles, three independent areas (Security, Office and Residence) are located on three different ground levels. The outdoor space between the buildings allows the surrounding nature to penetrate into the inner space.
close
세종시 국무총리공관
Prime Minister’s Official Residence
prev
next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