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pattern
extra black line
left black line
right black line
옛것과 새것의 소통, 커뮤니티와 미술관의 소통, 객체와 관람자의 소통을 통해 미술관과 장소, 사람들 사이의 연계를 강화하여 21세기 새로운 문화 에너지 발전소가 될 국립현대미술관을 계획하였다. 유기체들이 생명 유지 와 지속성을 위해 적응해가는 방법을 조형 아이디어로 채택하여 전시와 교육, 미술관의 사회적 기능들을 통합하고, 다양한 전시물에 따른 융통성 있는 공간을 구성하였다. 구 기무사 건물은 문화적 측면의 지속 가능성을 강조하여 보존하고 적극 활용하였다.
Communication and sustainability lie at the heart of the architectural vision for the new museum in the 21st century. The concept of MOCA, a cultural energy plant of the 21st century, was inspired by the strengthening bond between museum, place, and people that fulfilled the same resulting goal of sustaining life through the communication between the old and new, the community and museum, and the object and audience. The combination of exhibition, education, and social function of the museum as well as the flexible spatial composition that strives to preserve the ideas of the past Gimusa building emphasize both cultural and environmental sustainability.
close
대한민국 경기도 과천시 광명로 313
close
국립 현대미술관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prev
next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