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의료원’ 을 소개합니다 -
ARCHI TALK 14.02.10

2014년에도 쭉~ 이어지는 프로젝트 소개 ^^ 오늘 소개할 프로젝트는 ‘성남시 의료원’입니다. 성남시 의료원은 지난 해 턴키방식으로 진행되었던 프로젝트입니다. 안타깝게도 당선되진 못했지만 당선되지 않았다고 설계안이 별로였을거라는 생각은 금물금물~범건축의 숨겨진 프로젝트 ‘성남시 의료원’을 소개합니다. ^^   # 성남시 의료원?  성남시민의 절반이 살고있는 중원구와 수정구에 대형병원이 없어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분당까지 달려가야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기존에 있던 성남병원과 인하병원이 폐업하면서 생긴 의료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옛 성남시청부지에 종합병원을 신축하는 턴키 프로젝트입니다. 성남시 의료원은 총 501개의 병상으로 서울시 의료원을 제외한 전국 34개 지방의료원 중 공공의료원으로서는 최대 규모입니다. 무엇보다 성남시민이 직접 발의하여 추진되었다는 점에서 어느 공공의료원보다 의미가 있습니다. / 손남일 소장   # 설계.시공 일괄 입찰 방식인 턴키로 진행된 프로젝트  턴키는 설계·시공 일괄 입찰 방식으로, 건설사가 설계과정부터 참여하여 공사의 끝까지 책임지게 되는 방식입니다. 건설사가 설계사와 함께 건축분야를 포함한 전 공정에 참여하여 기본설계도서를 작성하고, 공사금액을 산정해 입찰하게 됩니다. 입찰도서를 제출한 후에는 심의를 거쳐 최종 실시설계 적격자를 선정합니다. 턴키로 진행되는 프로젝트는 설계점수와 가격점수를 합산하여 최종작을 선정하기 때문에 계획안의 우수성 뿐만 아니라, 가격의 적정성 검토도 매우 중요합니다. 또, 모든 과정을 건설사가 최종적으로 책임지기 때문에 건설사와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합니다. 성남시의료원의 경우 기본설계 90일, 심의기간 30일 일정으로 진행되었습니다. / 손남일 소장   # 설계점수 1등, 그러나 당선은 되지 못한, 그래서 더 궁금한 계획안 성남시 의료원의 대지는 성남 구시가지의 주택가에 있어서 다른 프로젝트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제약 조건이 많았습니다. 대지는 가로, 세로 150m의 정방형 형태였고, 남쪽에서 북쪽으로 14m 높이의 경사에 대지의 지반은 암반으로 되어있기도 했구요. 계획 대지 안에 있는 시민회관도 그대로 두어야 하는 등의 제약은 많았지만 굴토량을 최소화 하는 계획과 기능별 동선 분리, drop-off의 위치 등… 브레인 스토밍을 거쳐… + more

건축, 길을 묻다 #두번째 이야기 -
ARCHI TALK 14.01.06

지난 12월 두번 째 ‘건축, 길을 묻다’포럼이 진행되었습니다. ‘건축, 길을 묻다’는 2014년 범건축 창립 30주년을 맞이하여 진행되는 포럼으로, 젊은 건축가들이 말하는 건축의 미래, 범건축의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입니다. 그리고 인사이트 포럼이 중요한 이유! 범건축 직원들이 직접 주제를 선정하고 강연을 하기 때문이죠~ (멤버들이 팀을 이루고 6개월동안 총 6번의 포럼이 진행됩니다.) 12월 20일에 진행된 포럼은 설계본부의 이승빈 팀장님, 이영선 실장님, 김태성 실장님이 한 팀을 이뤄 ‘Architects of a new era’라는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변화하는 건축환경에 대한 이야기로 꾸며진 포럼은 젊은 건축가들과 선배님 되시는 기성 세대의 건축가들에게도 유익하고 도전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아래 내용은 강연 내용의 일부를 발췌하였습니다.)   ‘Architects of a new era’ “과학 기술은 우리가 경험하지 않아도 되는 세상의 일을 처리하는 요령이다” 스위스의 극자가이자 건축가이기도한 막스 프리쉬의 말이다. 이 문장이 ‘커뮤니케이션과 무슨 상관이 있다는 거지?’ 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문장은 내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을 함축적으로 담고 있다. (중간,중간 이 문장을 떠올리면 이 말의 의미가 이해 되리라 생각한다.) 건축과를 졸업하기 전에 생각한 건축가의 모습과 실무하는 건축의 차이는 어떤 것이 있을까?… 격무? 야근? 박봉? 격무와 야근은 이미 대학시절부터 경험했던 것이고, 박봉이라는 것도 선배들로부터 들었던 것이기에 어느 정도 각오는 되어있었다. 하지만, 실무를 하면서 개인적으로 가장 놀랐던 일은 협의 과정에서 필요한 많은 대안들과 검토과정이었다. 머리를 쥐어짜내 생각한 대안을 본 건축주가 “글쎄요, 나쁘진않지만 더 좋은 대안은 없나요?” 라고 말하면, 다른 대안을 만들어 갈 수 밖에 없다. 건축주의 결정이 나올 때 까지 이 과정은 계속 된다. 계속 대안을 만들고 backup data를 또 다시 준비해야한다는 것이다. 대학생 때 기대했던 실무는 전문가들이 모여 하나의 문제를 단번에 결론에 도달하는… + more

서울 국제금융센터를 소개합니다. -
ARCHI TALK 13.12.27

오랜만에 돌아온 프로젝트 소개~ 오늘은 요즘 핫~ 하다는 ‘서울국제금융센터’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젊은이들의 데이트코스로, 새로운 서울의 랜드마크로 떠오른 ‘서울국제금융센터’!! 얼마전 서울시 건축상 ‘우수상’과, 건축문화대상 ‘우수상’ 을 수상했습니다. (짝짝짝!!!!) 얼마나 우수하길래 우수상을 두 개나 탔는지 오랜시간동안 IFC, Seoul(서울국제금융센터)을 담당하셨던 백세현 소장님께 수상소감도 들을 겸~ 프로젝트 인터뷰를 부탁드렸습니다.   # 축하드립니다^^ 서울시 건축상과, 건축문화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하셨어요:-) 서울국제금융센터는 기획에서 준공까지 약 8년동안 진행된 대규모 프로젝트에요. 설계에 참여했던 모든 팀원과  임원들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고 생각해요. 감사한 마음입니다. 현상설계로 당선된 미국의 설계사무소 ARQUITECTONICA와 범건축이 함께 설계를 진행하였으며, 시공은 GS Consortium(GS건설,대림산업,포스코건설,현대산업개발)이 진행한 프로젝트입니다. 규모는 지하7층, 지상29, 32, 55층의 오피스 3개동과 지상38층의 6성급 Conrad 호텔로 구성되어있고, 지하층은 영화관 및 food court, retail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서울국제금융센터의 경우, 해외사와의 협업으로 이루어진 프로젝트인데요, 진행과정이 궁금합니다. 해외사와 함께 일 할때의 장, 단점은 무엇인가요? 해외 설계사와 국내설계사가 함께 진행하는 프로젝트는 발주와 계약 방식이 다양해요. 하지만 프로젝트의 역할분담은 비슷해요. 해외 설계사는 개념디자인과 기본설계 등을 진행하고 국내 설계사는 주로 실시설계(공사용 도면)와 대관업무(계약, 신고절차 등)를 하게 됩니다. 좀 더 자세히 설명하면 해외 설계사는 초기 개념설계와 커튼월 등의 높은 기술을 필요로 하는 부분을 설계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건축분야 역시 의사소통이 중요합니다. 건축주와 해외설계사, 그리고 국내설계사 간의 원활한 의사소통은 우수한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해요. 서울국제금융센터는 미국 설계사인 ARQUITECTONICA가 2004년 현상설계에 당선되었고, 2005년 범건축이 국내설계사로 선정되어 설계 협업을 하게 되었어요. 개념설계, 중간설계, 실시설계를 비롯하여 국내에서는 아직 일반화되지 않은 시공기간중의 C.A.(Construction Administration)업무도 큰 비중으로 진행되었습니다. C.A. 업무는 시공기간 중 설계사의 의견을 전달하는 과정으로, 도면이나 시방서에 표현되지 않은 설계의도를 정확하고 구체적으로 현장에 전달하는 중요한 과정입니다. 해외설계사와 협업은… + more

이정면 대표님의 글, 설계 공모에 대한 생각 -
ARCHI TALK 13.12.26

2013년 12월달 대한건축학회지에 이정면 대표님의 글이 실렸습니다. 건축설계산업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육성방안 특집 기사로, ‘설계 공모에 대한 생각’에 대한 글입니다. 대표님의 글을 소개합니다^^   설계 공모에 대한 생각 A Brief, yet Determinate Thought about Design Competition 1. 머리말 지난 2010년에 대통령 직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의 자문위원으로 시작하여 2011년부터 2013년까지 같은 위원회의 제2기 민간위원으로 활동하며 알게 된, 보다 다양한 규모의 설계사무소의 문제들을 생각하며 새삼, 대형 설계사무소라는 규모에서 비롯되는 커다란 이익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물론, 대규모 직원을 유지하고 관리하는 데에 따르는 조금은 특수한 어려움을 잘 알고는 있지만, 그 어려움은 사실, 스스로 조절하거나 통제할 수 있는 여지는 비교적 많다. 반면, 중소규모 설계사무소가 겪는 문제는 그들 혼자 해결할 수 없는, 우리나라 건축계와 더 나아가 사회 구조에서 비롯된 문제이기에 매우 심각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 건축계의 중요한 바탕인 인력 자원의 선순환과 경쟁력을 위해서는 중소 규모 사무소의 활발한 활동이 가능한 건강한 사회여야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건축을 전공하는, 그것도 다른 학과와는 달리 5년의 과정을 거친 학생들의 취업 문제부터, 보다 탄탄한 기술력과 책임 의식을 지닌 건강한 건축인의 양성이라는 매우 중요한 문제를 해결하는 시작점이 중소 규모 사무소의 활성화라고 믿는다. 이런 생각을 배경으로 보다 공정하고 열린 방식으로, 또한 전문성을 유지하는 설계 공모 방식에 대한 의견을 조심스럽게 개진한다.   2. 현행 제도의 여러 가지 문제점 1) 참여 자격과 실적에 관한 문제 우선, 대부분의 경우, 일정 규모 이상의 사무소에서만 응모가 가능한 문제가 있다. 또한, 새로운 “아이디어”나 “조형”을 목표로 운영하는 것이 설계공모의 기본 취지임에도 “부정”이나 “청탁” 내지는 “친밀도”를 근거로 설계자를 선정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 주기 위한 전시용 운영으로 보이는 것이 현실이다. 무엇보다,… + more

‘건축, 길을 묻다.’ 첫번째 이야기 -
ARCHI TALK 13.12.10

wow~ wow~ !!  2013년도가 이제 한달정도 남았어요~ 2014년을 손꼽아 기다리는건~ 범건축이 창립 30주년을 맞이하기 때문이죠~ 음하하 30주년을 기념하며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는데요~ 미리 공지 드려서 다들 아시겠지만 그 첫번째로 포럼이 열립니다. ‘건축, 길을 묻다.’!!!! 벌써 이름부터 느낌이 오죠?! 범건축 느낌 아니까~~   포럼 주제는 젊은 건축가들이 말하는 건축의 미래, 범건축의 미래입니다. 이번 포럼이 가장 ‘핫’한 이유는!! 범건축 직원들이 직접 주제를 선정하고 강연하기 때문이죠~ (포럼 멤버들이 팀을 이루고 6개월동안 총 6번의 포럼이 진행됩니다.)   지난 11월 29일! 첫번째 포럼이 진행되었습니다. ‘Dream is nowhere’팀은 범건축 박고현 실장님, 이근영 실장님, 한지연 과장님이 한 팀이 되어 젊은 건축가들을 위한 자긍심 고취 프로젝트 “나는 건축가다” 라는 주제로 열렸습니다. 소문을 듣자~~하니~~~ 포럼을 위해 야근도 불사하며 열정을 불태우셨다는 소문이…!!!     포럼 내용 일부를 공개합니다!!! 내가 원한 건축은 이런게 아니었다. 건축학도 시절 좁은 스튜디오 한 켠에서 어렵고 힘든 시간들을 견뎌온 건 ‘건축가’가 되고자 하는 꿈과 희망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토록 원하던 ‘건축가’가 된 지금도 어렵고 힘들건 그 시절과 다름이 없다. 그 중에서도 젊은 건축가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건 아마도 지금의 노력과 헌신이 과연 이 사회 안에서 제대로 평가 받는가에 대한 불신의 문제인 것 같다. 사회와 대중들에게 ‘건축가’는 어떻게 평가되고 있는가? 아마도 ‘건축가’라는 직업의 정의조차 대중들에겐 생소할 지 모른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건축가’라는 직업을 현장에서 건물을 짓고 있는 이들을 지칭한다고 생각할 것이다.   건물을 설계하면서 그 안에 많은 생각과 이야기를 담은 ‘건축가’의 모습은 건축물이 완공된 후, 그 어디에도 드러나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자존감을 무너뜨리는 가장 큰 문제점은 어디에 있을까? 많은 이들은 사회의 구조적인 시스템 문제라고 답을 내리고 개인의 힘으로 바꾸는 것은…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