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가 김인철을 만나다 -
ARCHI TALK 11.03.30

건축가를 만나다 01 _ 김인철(아르키움) / 진행: 백상월(건축프리랜서), 일러스트 길쭉청년 인터뷰 장소 – 아르키움 사옥(2011년 3월 22일 AM 10~12) _뼛속까지 스민다는 봄바람과 며느리를 쬐인다는 봄볕이 함께 쏟아지던 3월의 어느 날, 건축가 김인철(아르키움 대표)을 만나기 위해 한적한 동네에 자리한 그의 사무실을 찾았다. 늦은 아침의 평온한 사무실 공기는 치열했던 간밤을 연상케 했고, 모니터에서 눈을 떼지 못하던 그는 치열하게 작업 중이었다. 모든 치열함과 작업을 잠시 멈추고 인사를 나누는 사이 책상 위에는 따뜻한 커피가 놓였고, 근황을 묻는 것으로 자연스럽게 인터뷰는 시작됐다. _● 1. 중앙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도 맡고 계신데, 개강을 해서 바쁘시겠어요. 근황은 어떠신지, 또 사무실은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 낮에는 학교에 가고, 새벽과 저녁에는 사무실에서 작업을 합니다. 일단 아르키움으로 출근하는 사람들을 일하게 해줘야 하니까 바빠요. 국내 프로젝트로는 주택, 근린시설, 체육관 등을 진행 중이고, 해외에서는 얼마 전 캄보디아에 설계한 원불교 교당이 착공됐어요. 인터뷰 직전까지 작업하던 조금 특별한 프로젝트는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지역에 설계하게 된 비지터센터인데, 이것 때문에 조만간 캄보디아에 다녀올 예정입니다. 학교는 이번 학기까지 3학기가 남았기 때문에 마지막 불꽃을 태우고 있죠. 설계스튜디오에 이론 수업까지 맡아 주중에는 거의 학교에 있습니다. _교수와 건축가로서 둘 모두에 충실할 수 있는 것은 집과 사무실이 붙어 있기 때문이란다. 사무실 바로 아래층이 집이니, 새벽에 눈 뜨자마자 올라가고 늦은 시간에도 낮 시간 동안 진행된 일을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주 잠깐, 직원들의 속마음은 어떨지 궁금했다. 각설하고, 학교이야기를 받아서 글쓰기에 관한 이야기로 넘어갔다. _● 2. 학생들에게 글 쓰는 과제를 많이 내주신다고 알고 있습니다. 영화보고, 책 읽고, 답사 다녀와서 제출해야 하는 A4 한 장이 누군가에게는 드로잉 몇 장보다 어려운 과제일 텐데, 글 쓰는 것이 건축에…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