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상상캠퍼스를 소개합니다:-) -
ARCHI TALK 16.11.28

범건축이 서울에 있기 때문에 주로 서울에 있는 공간을 소개하던 B양. 시야를 조금 넓게 보면 수도권에 자리잡은 멋진 장소가 참 많은데 말이죠~ 가끔은 바쁘게 돌아가는 서울을 떠나 가까운 외곽 지역에 찾아가는 것도 좋더라고요:-) 오늘은 범건축 가족의 제보로 포스팅을 꾸며보려고 해요^^ 범건축의 P과장님이 직접 다녀온 ‘경기 상상캠퍼스’를 소개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서울대학교’하면 관악캠퍼스를 떠올리죠. 그러나 서울대학교도 캠퍼스가 있었다는 사실! 바로 수원캠퍼스인데요, 서울대학교 수원캠퍼스는 농업생명과학대학(농생대)이 있던 자리입니다. 서울대 농생대는 2003년 지금의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로 이전을 했고, 이전 후 최근까지 농원예학관 (지상 3층, 연면적 3,467㎡)과 농공학관 (지상 3층, 2,977㎡)등의 시설이 그대로 방치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공간이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의 재생사업을 통해 지난 5월, 창작활동을 하는 사람들과 청년들을 위한 문화융복합공간으로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 경기상상캠퍼스 약도 (출처: 경기문화재단)   이 사업은 2014년부터 준비를 시작해서 올해 6월 드디어 문을 열었습니다. 기존의 농원예학관은 ‘경기청년문화창작소’로, 농공학관은 ‘상상공학관’으로 멋지게 리모델링 되어 청년들이 문화예술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했습니다. 또, 청년들이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과 어린이 놀이터, 휴식공간 등이 조성되어 즐길거리가 많은 공간이 되었습니다. 사실 P과장님으로부터 이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듣기 전에는 이런 공간이 있는 줄도 몰랐던 B양. P과장님께 설명을 듣고 사진을 본 뒤에 두 눈이 번쩍! 뜨였다니까요:-) 그럼 본격적으로 경기 상상캠퍼스를 살펴볼까요? ▲ 경기상상캠퍼스 지도 (출처: 경기문화재단 공식블로그)   위의 지도의 가장 오른쪽 부분, 바로 경기 상상캠퍼스의 입구입니다. 상상캠퍼스의 입구는 서울대 농생대로 사용하던 입구를 그대로 살리고 ‘창업지원센터’라는 명패만 추가했습니다. 입구로 들어가면 짠! 늦가을 정취를 즐길 수 있는 멋진 길이 나옵니다. 혼자 답사를 하고 오신 P과장님… 가을 남자 분위기 좀 내셨겠는데요~?ㅎㅎ   낙엽이 깔린 멋진 길을 따라 걸으면 가장… + more

제8회 서울 국제 건축영화제♬ -
ARCHI TALK 16.11.21

매년 가을, 가을을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건축축제가 있습니다. 바로 ‘서울국제건축영화제’인데요- 영화 좀 좋아하고 건축 좀 한다는 사람들이라면 꼭 참여한다는 바로 그 행사! 그 뜨거운 현장에 B양이 직접 다녀왔습니다. 생생한 소식 전합니다:-)   지난 11월 17일 목요일. 제8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의 화려한 막이 올랐습니다. 건축영화제는 2009년부터 시작한 행사로, 매년 세계 각국의 우수한 건축영화를 발굴하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또, 건축과 영화의 문화적인 만남을 통해 건축의 사회적.미학적인 가치와 문화적인 성취를 조명합니다. 지하철 2호선 이대역에 내려 캠퍼스 방향으로 걸어가다보면 건축영화제를 알리는 현수막을 만날 수 있습니다. 가을 날씨와 참 잘 어울리더라고요.   서울국제건축영화제가 특별한 이유가 하나 더 있죠. 바로 이 행사가 열리는 장소가 특별하기 때문에! 영화제가 열리는 ‘아트하우스 모모’는 바로 이화캠퍼스복합단지 안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화캠퍼스복합단지는 건축가 도미니크페로와 함께 작업한 범건축의 대표작이라는 점! 다들 알고 계시죠^^?   이화캠퍼스복합단지의 멋진 입면을 보며 걷다보니 영화제를 알리는 안내판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영화제의 작은 제목인 ‘건축 걷다’와 잘 어울리는 장소인 것 같아요. 말 그대로 ‘건축’을 ‘걷다’보니 이렇게 행사장 입구에 도착했고요:-)   아트하우스 모모는 평소에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영화관과 다릅니다. 흔히 우리가 영화를 보는 멀티플렉스 영화관과는 다르게 독립영화만 상영하는 ‘독립영화관’입니다. (팝콘이나 음료를 파는 매점도 없고 극장에는 물 이외의 음식물은 반입이 안된다고 하네요!) 이화캠퍼스복합단지(ECC) 지하 4층에 자리잡고 있고, 옆 쪽으로는 식당과 강당이 있었습니다.   한참을 둘러본 뒤, 예매한 티켓을 받았습니다. 아참- 이번 서울국제건축영화제의 꿀팁! 티켓을 구입한 뒤, 매표소 옆의 테이블로 가서 티켓을 보여주면 영화제 도록을 무료로 나누어주더라고요. 도록에는 영화제에서 상영하는 작품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감독 소개, 영화제 일정까지 수록되어 있기 때문에 영화제를 즐기는 데 정말 큰 도움이 됐습니다:-)   이제 영화를… + more

올해의 건축가 100인전을 소개합니다. -
STORY 16.11.16

흔히들 건축은 삶을 담는 그릇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다소 추상적이긴 하지만 저 문장만큼 건축의 의미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문장이 있을까요? 건축은 하나의 문화이며 그 시대를 보여주는 지표입니다. 그에 따라 건축가의 역할도 매우 중요해졌습니다. 건축을 하는 사람이라면 그 막중한 책임과 역할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해봤을 것입니다.   얼마 전, 이 시대 건축가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었습니다. 바로 ‘2016 대한민국 건축문화제’입니다.   ‘사회적 상상 ; Social Imagination – 이 시대 건축가의 역할과 책임’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2016년 10월 13일부터 10월 19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렸습니다. 이 행사가 범건축에게 특별했던 이유, 바로 올해의 건축가 100인 국제전에 범건축의 김기영 본부장님이 참여하셨기 때문입니다. 그 현장을 살짝 공개합니다:-)   대한민국 건축문화제는 10월 13일부터 10월 18일까지 진행된 행사로, 건축가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 더 나아가 사회를 반영하는 문화로서의 건축을 이야기하는 자리였습니다. 유난히도 맑은 날씨가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듯 하네요:-) 현장에 직접 가지 못했던 B양, 행사를 주최한 한국건축가협회 측에 요청해서 몇 장의 사진을 받아볼 수 있었습니다. 맑은 날씨와 잘 어울리는 행사 안내 사인도 볼 수 있었고요:-) ▲ 사진제공: 한국건축가협회   건축문화제 행사의 하나었던 올해의 건축가 100인 전. 범건축 김기영 본부장님이 100인이 건축가로 선정되었다는 기쁜 소식에 여기저기 수소문해서 그 현장 사진을 공수했습니다^^ 행사장 입구에는 건축가 100인의 이름이 적혀있고요~ ▲ 사진제공: 김기영 본부장   넓은 행사장을 쭉~ 살펴보면서 범건축 김기영 본부장님의 작품도 찾아봤습니다. 저~기 보이시나요? 저~기요 저기! 본부장님의 대표작인 현천고등학교 패널과 모형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 사진제공: 김기영 본부장   현천고등학교는 지난 겨울, 2015 대한민국 우수시설학교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품으로도 잘 알려져있죠:-) 현천고등학교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으시다고요? [현천고등학교… + more

스태츠칩팩코리아 준공 소식! -
WORKS 16.11.08

범건축이 설계한 ‘스태츠칩팩코리아’가 준공되었습니다. 프로젝트 담당이신 곽문진 소장님게 준공식 사진을 긴급 공수! 그 현장을 소개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인천국제공항 영종도 자유무역지역에 있는 반도체 산업시설인 스태츠칩팩코리아의 공장을 건설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스태츠칩팩코리아(STATS ChipPAC Korea)는 반도체 패키징을 디자인하고 어셈블리와 테스트 기술력,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업체입니다. 물론, 다른 설계 프로젝트도 그렇겠지만 특히 공장시설을 설계하는 것은 더욱 전문적이고 기술력을 요하는 작업이라고 해요. 보안의 문제로 건물의 내부는 공개할 수 없지만 멋진 외관을 살펴볼까요? 깔끔한 외관이 참 멋지죠^^   준공식은 10월 24일, 인천에서 열렸습니다. 설계사인 범건축은 송기봉 대표님이 직접 준공식에 참여하셨습니다. 날씨까지 참 맑았던 하루입니다. 파란 하늘과 어울리는 가림만 이벤트를 시작으로 준공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하나 둘 셋! 스태츠칩팩코리아 신공장의 준공을 축하합니다^^ 공장의 크기가 느껴지시나요?ㅎㅎ 주변 사람들과 비교해보니 무척이나 웅장한 스태츠칩팩코리아의 신 공장!   범건축의 최고 멋쟁이이신 송 대표님:-) 감사장 받으시는 모습도 빠질 수 없고요^^   리본 커팅과 사진 촬영도 빠질 수 없겠죠?ㅎㅎ   이번에 지어진 스태츠칩팩코리아의 신 공장은 업무시설과 지원시설, 물류창고, 유틸리티 동(기계, 전기시설)과 반도체 생산라인, 식당 등을 갖춘 시설입니다. 지금의 시설은 신 공장의 일부가 지어진 것으로, 나머지 시설도 추후에 준공 될 예정입니다. 그 시설들도 범건축이 설계했다는 사실:-) 설계에 참여하신 모든 분들,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다음에는 어떤 준공작으로 찾아올지 많이 기대해주세요:-) 입동이 지나니 거짓말처럼 날씨가 추워졌어요. 건강한 겨울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스태츠칩팩코리아 자세히 보기]

서울건축문화제를 소개합니다! -
STORY 16.11.02

얼마 전 소개했던 ‘가을 건축 축제’ 기억 나시나요? [가을 건축 축제 다시보기] 소개만 하고 다녀오지 않는다면 무슨 의미가 있겠어요~ 지난 금요일, B양이 직접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취재를 다녀왔습니다. 아쉽게도 지난 월요일에 행사는 모두 끝났지만, 서울건축문화제 곳곳을 알차게 취재해왔으니 기대해주세요:-) 자, 그럼 시작합니다!   쌀쌀한 바람이 불던 지난 금요일! B양은 ‘서울건축문화제’ 취재를 위해 오랜만에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다녀왔습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는 올 봄, 세상을 떠난 자하하디드의 작품으로 유명하지요. 특히 최근에는 크고 작은 행사들이 열리는 곳으로 이름을 알린 건물이기도 합니다. [자하하디드의 건축 다시보기] 동대문디자인플라자는 흔히 말하는 동대문 패션거리 건너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멀리서도 뚜렷하게 곡선 형태의 건물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찾아 가기도 쉬운 건물이에요. 한 쪽으로 걸어들어가면 이렇게 아래 광장 공간도 볼 수 있고요. 날씨가 좋을 때 이 곳에 앉아서 커피 한 잔 마시면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올해로 8회를 맞은 ‘서울건축문화제’는 ‘인문도시’라는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시민들이 참여한 다양한 행사와 건축가들의 강연, 학생들의 작품, 공모전 수상작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 이번 전시는 DDP와 서울시청, 을지로 지하보도에서도 함께 열렸습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바로 살림터의 디자인카페 전시관이었습니다. 이 곳 전시관에서는 올해의 건축가 (2015:김인철)展과 제34회 서울시 건축상 수상작 전시, 메타시티 3.0 (베이징 디자인위크 서울관)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본격적으로 작품을 살펴보기 전, B양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것은 바로 이 것! 스탬프 투어였는데요. 시청과 을지로입구, 을지로 4가, 을지로 5가, 그리고 DDP에 각각 비치된 스탬프를 모으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더라고요. 물론 모든 곳을 둘러보진 못했지만 DDP에 왔으니 도장 한 방 쾅! 찍고 시작해야겠죠:-)   인문도시 사람, 문화, 역사가 있습니다. 시간의 흔적을 기억합니다. 그리고 미래를 이야기합니다. 방, 집, 골목…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