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건축에 새 식구가 들어왔습니다! -
STORY 17.01.11

모든 것이 새롭고 설레는 1월! 새해에 밝으면 범건축에는 풋풋한 신입사원들이 들어옵니다:-) 올해도 7명의 신입사원이 범건축에 들어왔습니다!! 짝짝짝!!! 지난 주, 한주동안 진행했던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 시간을 밀착취재 했습니다. 7명의 신입사원들의 범건축 적응기, 지금 공개합니다:-)   1월 2일. 범건축에 신입사원이 떴습니다^^ 긴장감이 맴도는 회의실. 처음 만나는 동기들도 어색하고 회사 분위기도 어색한 신입사원들… 지켜보는 B양까지 덩달아 어색해지는 느낌이었어요ㅜㅜ 어색한 분위기를 풀어줄 수 있는 구원투수! 박형일 사장님의 환영 인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이 시작되었습니다.   범건축은 어떤 회사인지, 우리가 하는 디자인은 어떤 것이 있는지 간단한 소개를 시작으로 회사의 대표작도 살펴봤습니다. 언젠간 신입사원들도 멋진 프로젝트를 할 수 있다는 격려의 말씀까지!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사장님의 설명을 듣는 신입사원들의 모습이 참 풋풋합니다^^   간단한 회사소개가 끝난 뒤,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 일정 중에 가장 오그라드는 시간…. 작년 신입사원들과의 인사 시간이 있었습니다..ㅎㅎ 범건축에 1년 먼저 입사한 2년차 선배들과 만나는 자리로, 앞으로의 회사 생활에 대한 이야기도 듣고 궁금한 것도 물어보는 자리인데요- 물론 신입사원들에게는 처음 보는 선배들이, 그리고 2년차가 된 작년 신입사원들은 처음 보는 후배들이 낯설기만 하지만 왠지 설레는 어색함이라고나 할까요? 서로의 마음을 가장 잘 아는 사이인만큼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졌습니다. 간단한 자기소개도 하고요.   사진으로는 작게 보이지만 저~ 멀리 2년차 선배들의 여유로운 미소가 보이시나요?ㅎㅎ 작년 이 맘때 어색한 분위기로 멀뚱히 있던 신입사원들이 이제는 어엿한 2년차가 되어 신입사원을 맞이했습니다. 시간 참 빠르네요:-)   이 날, 2년차 선배들의 눈부신 활약으로 분위기는 금세 화기애애해졌습니다. 비슷한 또래의 선후배가 모이니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지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닐까요?ㅎㅎ 조금 어색하지만 우리가 누굽니까! 범건축 가족 아닙니까!   선배들의 눈부신 활약으로 어색한 분위기가 조금씩 풀릴 때, 이 기회를 놓칠 B양이 아니죠~ 단체 사진… + more

종무식, 그리고 박영건 회장님 퇴임식. -
STORY 17.01.04

정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즐거운 연말 보내셨어요? 지난 포스팅에서 B양이 자랑(ㅎㅎ)했던 것 처럼, 범건축은 12월 23일 종무식을 끝으로 긴 휴식 기간을 가졌습니다. 연말을 푹- 쉬고 와서 그런지 요 며칠, 업무 효율이 올라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ㅎㅎ 기분 탓인가요? 역시 휴식은 또 다른 원동력을 만드는 것 같아요. 오늘의 포스팅은 2017년 첫 포스팅이네요^^ 오늘은 범건축 종무식과 박영건 회장님의 퇴임식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즐거움과 감동이 가득했던 그 현장을 공개합니다^^   2016년 12월 23일. 2016년 범건축의 공식적인 업무가 끝나는 날이었는데요^^ 아침부터 경영본부는 분주하게 종무식을 준비했습니다. 행사에 필요한 현수막도 달고요, 범건축의 1년을 담은 영상도 준비하고요. 또, 로비 한 쪽에는 직원들이 간단하게 글을 쓸 수 있는 메모지도 함께 준비해두었습니다. 범건축은 매년 업무 마지막 날에 소박한 종무식을 하고, 종무식을 끝으로 한 해의 업무를 모두 마감합니다. 종무식은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다가오는 새해를 준비하는 시간이라고나 할까요? 크리스마스 이브를 하루 앞둔 날이라 그런지, 작은 트리만으로도 크리스마스 기분이 물씬! 작은 트리가 제 역할을 톡톡히 했어요. 올해 범건축 연하장도 살짝 걸쳐주고요. 행사 준비를 도와주시던 윤 부장님! ㅎㅎ 사진 찍지 말라고 하셨는데..ㅎㅎㅎ   행사 시작 전, 송기봉 대표님은 종무식 영상을 미리 한~참 감상하시기도 하고요.   드디어 행사가 시작되는 오후 4시! 올 한해 고생한 범건축 가족들이 우르르 로비로 모였습니다. 몇몇 직원들은 메모를 쓰느라 정신이 없으시고요:-) 참, 이번 종무식에는 간단한 다과와 맥주도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다들 엄청 즐거워하셨다는 후문이!   본 행사가 시작되기 전, 범건축의 지난 1년을 되돌아보는 영상을 함께 감상했습니다. 지난 포스팅에서 소개했던 종무식 영상! 혹시 못보신 분들을 위해서 한 번 더 보여드릴게요^^   행사는 강기세 명예회장님의 인사말로 시작했습니다. 어느때보다 힘들었던… + more

범건축, 2016년을 마무리합니다. -
STORY 16.12.22

다사다난했던 2016년도 저물어갑니다. 연초에 계획했던 일은 모두 이루셨나요? 범건축은 12월 23일, 종무식을 끝으로 1년을 마무리합니다. 많은 일이 있었던 지난 1년. 범건축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오늘은 범건축의 지난 1년을 되돌아보는 영상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참, 지난 1년을 되돌아보기 전에! 범건축에는 연말 기분을 느낄 수 있는 OOO이 있다! 과연 무엇일까요? 정답은 바로 오렌지노트! 범건축 가족들의 필수품이자 패션 아이템, 엄청난 애정을 주시는 바로 그 오렌지노트 되겠습니다:-) 올해는 무려 5번째 버전으로 제작되었어요. 해마다 약~간씩 달라지는 디자인에 ‘리미티드 에디션’이라며 좋아해주시는 분도 계시고 모으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칭찬까지 해주시니, 제작하는 B양은 신이납니다^^ 올해는 어떤 부분이 달라졌을까요? 지금 공개합니다!   오렌지노트가 괜히 오렌지노트가 아니죠:-) 강력한 오렌지 컬러가 돋보이는 오렌지노트. 올해는 주황색에 보색인 보라색의 띠지를 넣어 눈에 띄게 디자인했습니다. 오렌지노트는 스케치북 형태의 무선노트로, 딱딱한 커버가 매력적인 노트에요. 그리고 맨 앞 페이지에는 범건축의 철학을 반짝이는 은박으로 딱! 일반적인 회사 다이어리에 있는 회사 소개 페이지… 말하지 않아도 아시죠…? ㅎㅎ 불필요한 부분을 과감히 없애는 센스! 이번 오렌지노트에는 OOO이 있다! 스케치북 형태이다보니 달력이 없는 것이 범건축 오렌지노트의 유일한(?) 단점이었거든요. 그 단점을 없애고자! 캘린더 스티커를 함께 나누어드렸어요. 달력이 필요하신 분은 노트에 붙여서 사용하실 수 있도록 기가막힌 사이즈로 노트에 딱! 맞게 만들었습니다. (물론 스티커는 낙장불입! 새 노트에 스티커를 삐뚤게 붙이셨다는 제보가 속속 들어오고 있습니다….ㅎㅎ)   캘린더 스티커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요. 자주 쓰는 방문에 붙여서 날짜를 확인할 수도 있고요, 아끼는 식물에 붙이면 여기가 바로 하와이!!!! (이건 좀 심했나요?ㅎㅎ)   그리고 연하장 소개가 빠질 수 없겠죠. B양이 심혈을 기울여 디자인한 이번 연하장은 엽서 형태로 크라프트지 봉투를 열면 도톰한 엽서를 만날 수 있습니다. 연하장은 하얀색과 회색 두가지… + more

아키콰이어 합창단을 아시나요? -
STORY 16.12.13

‘모나리자’로 잘 알려진 레오나르도 다빈치. 그는 화가이자 시인이었고, 건축가이자 기술자, 과학자였습니다. 또, 대단한 실력의 음악가로도 활동했었다고 알려져있죠. 전부터 건축적 재능이 있는 사람은 다양한 끼를 가지고 있다고 이야기하는데요- 그런데 말입니다!!! 건축도 잘 하면서 끼가 넘치는 분들이 범건축에도 계신다는 소문이! 소문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오늘도 B양은 달립니다^^ 대한건축학회 소속 합창단, ‘아키콰이어’를 소개합니다.   딩 동! 아침 일찍 출근해서 사내 메신저를 열어보니 쪽지 한 통이 도착했더라고요. 쪽지의 제목은 ‘한번 들어보셔요~’. 궁금한 마음에 쪽지를 열어보니 동영상 링크가! 지난 12월 3일에 열린 아키콰이어의 제3회 정기연주회 영상이었습니다. ‘아키콰이어’는 대한건축학회 소속 회원으로 이루어진, 2012년 창단된 작은 합창단 입니다.   쪽지를 보기 전, 범건축 가족들에게 이런 끼가 있을 것이라고 상상도 못했었는데요. 범건축의 이인서 소장님, 여영선 소장님, 유지아 소장님이 합창단 활동을 하고 계신다고 해요:-) (세 분은 대한여성건축사회 소속 아뮤즈 합창단 활동을 하고십니다^^) 소장님들 욕심쟁이! 바쁜 와중에 합창연습까지 하시다니! 정말 대단하세요^^   이번 정기연주회는 무려 3번째로 열리는 정기연주회로 역삼1동 문화센터 대공연장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길게 소개할 필요가 없어요. 왜냐하면 공연 영상이 있거든요^^ 영상을 소개 하기 전! 이인서 소장님과 여영선 소장님, 유지아 소장님 혹시 찾으셨어요? 친절한 B양, 두 눈 크게 뜨고 소장님들을 찾았습니다 ㅎㅎㅎ 친절하게 화살표로 표시하는 센스! 소장님들을 눈여겨 보시면서 음악을 들어볼까요?^^   ▲ Gaudeamus Igitur / 아키콰이어 제3회 정기연주회 (출처: 유투브) ▲ 보리밭 / 아키콰이어 제3회 정기연주회 (출처: 유투브) ▲ 바람이 불어오는 곳 / 아키콰이어 제3회 정기연주회 (출처: 유투브)   어떠세요? 다양한 사람이 모여서 내는 하나의 목소리가 참 따뜻하게 들리는 것 같아요. 멋진 취미 생활을 즐기고 계신 소장님들을 응원합니다. 참, 합창단에 관심있는 직원분들은 B양에게 문의주세요 ㅎㅎ 여성분만 해당된다고… + more

국민건강보험공단 제주지사, 제주건축문화대상 본상 수상! -
ARCHI TALK 16.12.07

12월의 첫 수요일입니다. 한 해가 시작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것 같은데… 2016년이라는 말이 아직도 어색하기만 한데, 벌써 한 해가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아쉬운 마음 가득하지만 또 다른 시작을 앞두고 있으니 즐겁게 생각하려고 해요:-) 오늘은 얼마 전 범건축에 들려온 기분 좋은 소식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바로 건축상 수상 소식입니다. 지난 10월 말, 범건축이 설계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제주지사]가 2016 제주건축문화대상에서 본상을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우와아아아아아아앙!!!! 상도 받았는데 작품에 대한 소개가 빠질 수 없겠죠? [국민건강보험공단 제주지사]를 소개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제주지사는 2015년 준공된 건축물로, 제주도의 고유한 지역성을 반영하여 다른 지역의 지사들과는 차별화에 중점을 두어 계획한 프로젝트입니다. 대지의 전면에 35m 도로가 남서향으로 자리 잡고 있으며, 사무공간의 채광을 극대화하기 위해 남쪽으로는 주변건물과의 거리를 최대한 멀리 배치하였습니다. 또, 3m 정도의 대지의 높이 차이를 이용하여 대지 뒤쪽의 12m 도로에서 차량 진출입이 용이할 수 있는 스킵 플로어타입의 주차장을 제안했습니다. ▲ 배치도   배치 다이어그램을 살펴볼까요? 가로 경관에 어울리는 배치로 주변 경관을 해치지 않도록 배치를 했습니다. 또, 보행자와 차량의 진입로를 분리해 안전하고 접근이 쉽도록 배치한 것이 특징입니다. 주민들을 위한 공개공지를 확보해서 더욱 풍성한 공간을 연출했고요. ▲ 배치 다이어그램   국민건강보험공단 제주지사는 지역사회를 위한 휴식, 교육, 교류를 위한 공공성 있는 공간을 계획했고, 지역을 상징할 수 있는 상징적인 건물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또, 지역성을 반영하기 위해 제주도의 주상절리를 건축적인 형태로 이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외부 공간만 신경쓴 것이 아닙니다. 쾌적하고 환기가 잘 되는 공간을 위해 내부에 중정을 계획했는데요. 업무 공간이다보니 간접채광을 통해 쾌적한 빛을 제공합니다. 또, 조경을 조성해서 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도 해요. 중정을 중심으로 업무 공간을 독립해서 사용하는 것도 이 건물의 장점입니다.  … + more